경성스케이터

뛴다, 뛴다, 일등아비가 뛴다!
저고리가 뚫어지도록 바람을 가르며-
삼등이면 두부 세모, 일등이면 밀가루 세 포대!
뛴다, 뛴다, 결승선을 향해
뛴다, 뛴다, 일등아비가 뛴다!

2016 창작국악극 페스티벌 선정작

2016 3전국공연장상주단체페스티벌 개막작

2017 평창문화올림픽 지원사업 선정작

2018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선정작

2019 정동극장 창작ing 선정작2020 국립민속국악원 제2회 대한민국 판놀음 초청작

#작품설명

무능한 아버지 김달진이 딸을 위해
동계 올림픽에 출전하는 도전기를 그린 작품으로
1936년 일제 치하에서 독일 동계 올림픽에 참가한
3명의 조선인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김정연, 이성덕, 장우식,
그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스포츠 경기를 소재로 한
최초의 창작국악극이다.
일제강점기 경성이 마치 눈에 보이듯
생생하게 소리꾼이 이야기극으로 무대 위에 펼쳐내며,
전통과 근대가 접점을 이루고
국악과 30년대 대중음악이 어우러지는 시기인
1930년대의 풍성한 음악적 질감을 직접 느낄 수 있어
먹먹한 감동을 보여준다. 

#시놉시스

나막신 스케이트를 타고 사냥을 하는 포수, 김달진.
자신이 쏜 오발탄 때문에 딸은 귀머거리가 된다.
달진은 딸에게 보청기를 사주기 위해
특별 상금이 걸린 동계 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
금메달 리스트(1936년 독일 가미미슈 파르텐 키르헨 올림픽)가 되려고 한다.
제대로 된 스케이트조차 살수 없는 가난,
조선인이라는 차별과 멸시, 거대 권력을 가진 라이벌…
그는 이 모든 것을 상대로 싸우며 승리를 향한 레이스를 펼친다.